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남영신, 신임 장교에 "여러분 애인들 다른 사람과 만날 것" 발언 사과

코로나로 외출·외박 금지된 신임 장교 훈시에서 실언

2021-05-04 16:02

조회수 : 1,70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코로나19로 외출·외박이 금지된 신임 장교들에게 "여러분 애인들이 다른 사람과 만날 것"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남 총장은 4일 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상무대 신임 장교 지휘참모과정 현장 지도 간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했다.
 
남 총장은 "지난 4월 중순 임관 후 상무대에 입교하여 2개월여 동안 주말에도 제대로 된 외출·외박도 못 하고 교육에 임하고 있는 신임 장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신임 장교들의 경직된 마음을 다독이며,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해 친구를 예로 든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 언급됐다"라며 "현장에서 교육받고 있는 신임 장교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정중히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남 총장의 해당 발언은 지난달 21일 전남 장성 육군 상무대에서 신규 임관 포병장교 교육생의 야외 훈련 참관 후 훈시를 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당시 교육생들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거의 두 달 가까이 외박·외출이 금지된 상황이었다. 남 총장은 훈시에서 "외출과 외박을 못 나간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라며 "여러분들이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들의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지난해 10월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