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용민

yongmin03@etomato.com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리모델링 사업, 건설사 먹거리 대안될 수 있나?

2021-05-04 23:00

조회수 : 1,72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최근 재건축 사업과 함께 건설업계에서 크게 관심을 끌고 있는 분야는 리모델링 사업이다. 리모데링은 기존 아파트를 철거하는 재건축과 달리 골조(뼈대)를 유지한 채 증축하는 방식으로 재건축보다 규제가 덜하고 준공 15년 이상이면 추진할 수 있어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사업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최근 1기 신도시 등 수도권 노후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리모델링 바람이 불고 있다. 특히 이미 용적률이 높아 재건축을 해도 아파트를 더 높게 지을 수 없는 단지를 중심으로 리모델링은 현실적인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어짜피 정부의 용적률 규제로 더 높은 아파트를 지을 수 없다면 리모델링을 통해서라도 단지의 가치를 최대한 끌어올릴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리모델링만 진행해도 기존 아파트 가격보다 더 높은 가격으로 아파트를 팔 수 있다.
 
이에 발 맞춰 최근 중견 건설사 뿐 아니라 대형 건설사도 리모델링 사업 수주에 열을 올리고 있다. 리모델링 사업에 가장 앞서 있다고 평가 받는 건설사는 쌍용건설과 포스코건설이 꼽힌다. 쌍용건설은 2000년 업계 최초로 리모델링 전담팀을 꾸린 바 있다. 포스코건설도 지난해 11월 리모델링 사업 담당 TF팀을 정식 부서로 재편했다.
 
여기에 대우건설도 최근 전담팀을 꾸렸고, 다른 건설사도 리모델링 사업 수주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DL이앤씨가 경기 군포시 산본동 우륵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한국리모델링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수도권에서 리모델링 조합 설립을 마친 단지는 총 62개 단지의 4만5527가구다.
 
다만, 넘어야할 산도 존재한다. 재건축보다 일반 부냥 가구수가 적어 조합원 분담금이 그만큼 높다. 내돈주고 새집 짓는 거나 마찬가지다. 수직 증축으로 사업성을 높일 수 있지만, 수평 증축보다 안전진단 절차가 까다로워 사업 속도나 더디다. 여기에 내력벽을 철거할 수 없어 평면 구성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정부는 내력벽 규제 완화에 여전히 소극적인 상황이다.
 
아울러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면서 재건축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리모델링을 추진하다 재건축 사업으로 눈을 돌리는 경우는 많지는 않지만, 관심이 쏠리는 것으로 어쩔 수 없다. 이런 상황에서 리모델링 사업이 건설사 먹거리 역할을 할 수 있을지는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