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서울시 첫 조직개편, 시의회가 제동

오세훈, '스피드 주택공급' 위해 조직 재편 추진

2021-05-05 09:00

조회수 : 1,8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의 첫 조직개편을 서울시의회에서 제동을 걸었다. 5일 서울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서울시의 조직 개편안을 두고 시의회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들이 검토 중이다. 시의 조직개편은 시의회에서 조례를 개정해야 하기 때문에 시의회의 협조가 필요하다.
 
서울시는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오 서울시장이 공약으로 내건 '스피드 주택공급'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개편안의 핵심은 도시재생실 축소와 주택건축본부의 확대다.
 
시는 도시재생실 업무를 균형발전본부에 흡수해 통합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일부 도시재생실에서 추진하던 주택 업무는 모두 주택건축본부가 맡고, 주택건축본부는 도시재생실 업무를 추가로 담당하게 된다. 또 책임자 직위도 기존 2급에서 1급으로 격상된다.
 
서울시는 이같은 조직 개편안 개정을 지난 4일 시의회 제300회 임시회가 종료되기 전 조직 개편안을 통과시킨다는 것이 목표였다. 그러나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통상 회기 시작 15일 전까지는 개편안을 제출해야 하는게 원칙인데 서울시에서 지난 4일 임시회가 열리기 전까지 개편안을 제출하지 않았다. 
 
그 내면에는 서울시의회에서 현재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곳도 있고, 성과가 나타나는 곳도 있는 만큼 전면 축소·폐지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내보이며 반대를 했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실제 서울시의 조직을 개편하려면 서울시의회에서 조례를 개정해야 최종 확정된다. 현재 민주당이 109석 중 101석을 갖고 있어 민주당 시의원들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그렇다고해서 서울시의회에서도 무조건 반대만 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시의회에서도 서울시의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과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이달 중 '원포인트' 임시회나 다음회기서 조직 개편 조례를 개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 서울시의원은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서울시와 시의회가 대안을 만들어 이달 중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조례를 개정하거나, 6월 정례회에서 조직 개편 개정안이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4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제30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가 폐회된 뒤 시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