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국내 완성차 4월 판매…현대차·기아만 ‘웃음’, 르쌍쉐 ‘울상’

전년비 현대차 106%·기아 78% 증가

2021-05-03 17:22

조회수 : 2,0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국내 완성차업계 4월 판매실적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신차효과와 코로나19 기저효과로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한 반면, 한국지엠·르노삼성자동차·쌍용자동차의 판매량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5개사의 4월 판매량은 63만691대로 전년동월(35만6604대) 대비 76.9% 증가했다. 현대차(005380)는 34만5777대, 기아(000270)는 24만9734대로 각각 106.2%, 78.0% 늘어난 성적을 올렸다. 반면 한국지엠(2만1455대), 쌍용차(003620)(4381대), 르노삼성(9344대)은 25.4%, 35.7%, 28.6% 감소했다. 
 
현대차는 내수에서 7만291대로 1.2% 줄었지만 해외에서 27만5558대로 185.1% 증가했다. 국내에서 그랜저는 9684대가 판매되면서 실적을 주도했으며, 아반떼 7422대, 쏘나타 7068대 등 세단은 총 2만4216대가 팔렸다. RV는 팰리세이드 5777대, 투산 4478대, 싼타페 4096대 등 1만8448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제네시스는 G80 6009대, GV80 4161대, GV80 2321대 등 총 1만3890대로 집계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판매량이 증가한 원인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공장생산 차질 및 판매실적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 영향”이라면서 “주요 신차들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아는 국내 5만1128대, 해외 19만8606대를 판매했다. 각각 1.5%, 120.9% 증가한 수치다. 내수에서 카니발은 8670대로 8개월 연속 기아 월간 판매량 1위에 올랐다. 지난달 판매를 시작한 K8은 기존 K7을 포함해 5017대가 판매됐다. 카니발을 포함한 RV 모델은 쏘렌토 6228대, 셀토스 3491대 등 총 2만2207대였다.  
 
 
한국지엠의 내수는 5470대, 수출은 1만5985대로 각각 18.4%, 27.5% 줄었다. 내수를 보면 트레이일블레이저는 2020대, 트래버스는 372대로 15.0%, 41.4% 늘었다. 다만 스파크(1678대), 말리부(252대), 트랙스(342대) 등이 21.3%, 59.6%, 47.0% 감소하는 등 대부분의 차종에서 부진이 지속됐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현상으로 지난 2월부터 트랙스와 말리부를 생산하는 부평2공장 가동을 절반으로 줄였던 점도 실적하락의 요인으로 거론된다. 
 
쌍용차는 4월 내수 3318대, 수출 1063대에 그쳤다. 전년동월 대비 44.9%, 33.5% 줄어든 수치다. 쌍용차 관계자는 “반도체 수급 차질과 기업회생절차로 인한 부품 협력사 납품거부로 12일 동안 공장가동이 중단됐다”면서 “4월 초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첫날 1300대가 계약되면서 4월 목표를 9200대로 잡았지만 생산중단 여파로 판매량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당초 반도체 수급문제로 지난달 8일부터 16일까지 평택공장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었지만 협력사들의 납품거부가 이어지면서 23일까지 연장됐다. 쌍용차는 부품 협력사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정상적인 라인 가동으로 판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르노삼성은 4월 내수판매가 5466대로 50.4% 감소했지만 수출이 3878대로 87.2% 증가했다. 내수에서는 주요 차종인 QM6와 XM3는 3409대, 1443대로 4.7%, 77.0% 줄어든 판매량을 기록했다. 다만 XM3가 지난달 2961대를 포함해 4월까지 누적 8379대가 수출된 점이 긍정적인 부분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XM3는 유럽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안정적인 공급을 이어갈 수 있다면 부산공장 생산물량 회복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