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inn1374@etomato.com

권새나입니다.
국민 절반 이상 암호화폐 과세 '찬성'

40대 찬성비율 62% 최고…남성 응답자 찬반 팽팽

2021-05-03 15:01

조회수 : 4,4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국민 절반 이상이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암호화폐(가상화폐) 세금 부과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내년 암호화폐 과세에 대한 찬반을 조사한 결과, '찬성한다'는 응답이 53.7%(매우 찬성 28.5%, 어느 정도 찬성 25.2%)로 '반대한다'는 응답 38.3%(매우 반대 19.8%, 어느 정도 반대 18.5%) 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8.0%였다.
 
성별의 경우 여성 응답자는 '찬성한다'는 응답 비율이 60%로 우세했다. 반면 남성 응답자는 찬성한다(47.3%)는 이들과 반대한다(45.7%)는 의견이 비등했다.
 
연령대별로는 40대(62.1%) 응답자가 찬성한다는 응답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50대(57.2%), 30대(55.4%), 70세 이상(52.6%) 순으로 찬성 응답 비율이 높았다. 반면 20대 응답자의 경우 찬성한다(47.5%)는 응답이 반대한다(47.8%)는 응답보다 약간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념성향별로 진보 성향자 중 67.3%, 중도 성향자 54.0%가 찬성한다고 밝혔다. 보수 성향자에서는 찬성 39.4%, 반대 47.4%로 반대 응답이 다소 많았다.
 
지지정당별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72.5%는 찬성한다고 응답한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41.7% vs 47.6%)과 무당층(42.9% vs 42.6%)에서는 찬반 응답이 비등했다.
 
권역별로 대전·세종·충청(58.0% vs 35.1%)과 광주·전라(57.7% vs 32.3%), 인천·경기(57.5% vs 37.4%), 서울(55.0% vs 38.3%)에서는 찬성 응답이 절반 이상이었다. 반면 부산·울산·경남(41.1% vs 45.6%)과 대구·경북(45.5% vs 42.5%)에서는 찬반이 팽팽하게 갈렸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30일 전국 만18세 이상 1만880명에게 접촉,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응답률 4.6%)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런 가운데 일부 투자자들은 과세 형평성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가상화폐 세금의 공제금액 증액 및 과세 적용기간 연기'를 바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투자자보호장치는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 과세하는 것은 진정으로 투자자들을 보호하는 것이 아니다"며 "가상자산 관련 과세에 대해 5000만원 이상부터 과세하고 주식과 같이 2023년부터 적용으로 기간을 연장해주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사진/리얼미터·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