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범종

smile@etomato.com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세모녀 살인 김태현 6월 1일 첫 재판

2021-05-03 14:49

조회수 : 3,9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서울 노원구 세 모녀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태현 씨의 첫 공판이 다음달 1일 열린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재판장 오권철)는 이날 오전 11시 김씨의 첫 공판기일을 연다고 3일 밝혔다. 
 
김씨는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A씨가 연락을 거부한다는 이유로 스토킹 하다가 지난 3월 23일 집으로 찾아가 A씨 어머니와 여동생, A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해 11월 알게 된 A씨가 올해 1월 연락을 차단하자, 2월까지 공중전화와 타인 명의 전화, 채팅 앱 등으로 연락한 혐의(경범죄처벌법 위반)도 있다.
 
김씨는 A씨 살해를 위해 상점과 마트에서 청테이프와 과도를 절취한 혐의(절도), 상품 배달을 가장해 A씨 집에 침입한 혐의(특수주거침입), 범행 후 A씨 소셜 미디어에 접속해 대화 내용과 친구 목록을 지운 혐의(정보통신망침해 등) 혐의도 받는다.
 
그는 지난 2월 A씨가 차단하지 않은 채팅 앱에서 욕설과 함께 "후회할 짓은 하지 말랬는데. 안타깝다. 잘 살아봐"라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기소 다음날인 지난달 28일 입장문을 내고 범행 직후 피해자 집에서 음식물을 먹었다는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노원 세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이 지난달 9일 오전 서울 도봉구 도봉경찰서에서 검찰 송치 전 취재진 앞에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