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ljh@etomato.com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세종인사이드)탄소중립사회 실현, 시민사회 함께 뛴다

2021-04-30 16:06

조회수 : 8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30일 환경부는 탄소중립 사회를 위해 홍수 대응 등 사회 전 분야 기후탄력성 제고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홍수 피해로 제방이 붕괴된 모습. 사진/뉴시스
 
탄소중립사회 실현을 위해 환경부와 시민사회가 손을 잡았습니다. 
 
환경부는 시민사회와 4월 3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2차 ‘2050 탄소중립 열린소통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2050 탄소중립 열림소통포럼’은 환경부가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시민사회와 소통·협업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올해 새롭게 출범한 환경부-시민사회간 소통 창구로 지난 9일 제1차 회의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것입니다. 
 
이날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공유하고 시민사회와 다양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우선 환경부는 탄소중립 전환 이행체계 구축, 미래차 대중화 시대 조기 구현, 미세먼지 획기적 저감 추세 안착 등 10대 핵심 추진과제를 소개했다. 
 
10대 핵심 추진과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① 탄소중립 전환 이행체계 구축
② 폐기물·차량 등 부문별 획기적 감축 선도
③ 홍수 대응 등 사회 전 분야 기후탄력성 제고
④ 미래차대중화 시대 조기 구현
⑤ 환경산업·기술 혁신으로 녹색 일자리 창출
⑥ 지역·국제사회로 그린뉴딜 외연 확대
⑦ 미세먼지 획기적 저감 추세 안착
⑧ 통합물관리·자연 기반 환경서비스
⑨ 국민안심 폐기물 관리체계 구현 
⑩ 한국형 환경보건 안전망 구축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한 정부의 대응 현황을 설명하고 시민사회의 의견을 공유했습니다. 정부는 관계부처 전담반(TF) 구성·운영, 국내해역 방사능 감시체계 구축, 수산물 안전관리 및 원산지 단속 강화,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 등 추진 중입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탄소중립은 사회전반의 변화·실천 없이는 실현이 어려워 정책수립 과정에서 시민사회와의 소통과 협력이 필수적”이라면서,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에 대한 국민공감대 확산을 위해 정책 홍보 및 시민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