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청 '청년TF' 가동…2030 민심이탈에 적극 대응

단장 이철희 정무수석…27일 상견례 겸 첫 회의 가져

2021-04-29 17:43

조회수 : 2,0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가 최근 이철희 정무수석을 단장으로 하는 '청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청년 정책을 집중 발굴하기로 했다. 이는 4·7 재보선 과정에서 확인된 2030세대의 목소리에 적극 대응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29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이 수석은 지난 27일 청년TF 첫 회의를 주재하고 상견례와 함께 향후 TF 운영 방안 등을 논의했다. 크게 정책·기획·홍보 분과를 구성하고 주 1회 정례 회의를 통해 청년 정책을 발굴하고 적극 홍보한다는 방침으로 전해진다.
 
TF간사는 김광진 청년비서관이 맡았고 탁현민 의전비서관, 이형일 경제정책비서관, 이준협 일자리기획조정비서관, 임세은 부대변인 등 청와대 내 거의 모든 비서관실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30세대와 관련해 종합적이고 광범위한 정책을 마련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측은 "청년들을 위한 기존 대책을 넘어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사항이 바탕이 돼서 TF 구성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4·7 재보궐 선거 패배 이후 주재한 첫 국무회의에서 '청년'이라는 단어를 18차례나 언급하며 "정부는 청년들이 겪는 어려움을 공감하고 함께 나누며, 기존의 대책을 넘어서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달라"며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고,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는 데 각별히 신경을 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