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외교부, 일 '종군 위안부 대신 위안부가 적절' 주장에 유감 표명

대변인 브리핑, "과거사 해결 진정성 보여야"

2021-04-29 17:04

조회수 : 1,7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외교부는 29일 일본 정부가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 대신 '위안부'라고 표현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견해를 밝힌 것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가 각의를 통해 결정한 답변서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내용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이야말로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입증하는 그 어느 문건보다도 강력하고 분명한 증거"라며 "이에 대해서는 이미 일본 스스로도 인정한 바 있고 국제사회 역시 명확히 판정을 내린 사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본 정부가 그간 스스로 밝혀왔던 역사 인식을 흔들림 없이 유지하고 이를 뒤집으려는 시도나 이에 역행하는 언행을 삼가 과거사 문제 해결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줄 필요가 있음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7일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를 쓰는 것은 오해를 부를 우려가 있다"며 "단순히 '위안부'라는 용어를 쓰는 것이 적절하다"는 답변서를 결정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이 1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합동브리핑룸에서 현안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