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방배 모자 비극 없앤다" '거리노숙인 상담원' 40명 추가 투입

서울시, 기존 2개 자치구 23명→12개 자치구 63명 확대

2021-04-29 10:15

조회수 : 2,1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가 생활고 등으로 갑자기 거리로 내몰렸거나, 거리생활 중 질병 등 응급상황에 처한 노숙인을 위해 '거리노숙인 상담원' 40명을 추가 투입했다.
 
서울시는 이번 거리노숙인 상담원 증원은 방배동 모자의 비극을 없애겠다는 목표로 서울시가 올 초 발표한 '9대 종합대책'의 하나로 추진됐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말 발생한 '방배동모자 사건'은 거리 노숙 생활을 하던 발달장애인을 한 사회복지사가 발견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어머니 사망 후 7개월 동안 이수역 인근에서 거리 노숙 생활을 해 온 아들이었다.
 
서울시는 그동안 노숙인 발굴·지원이 서울역, 영등포역 같이 노숙인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졌다면, 추가 투입된 상담원들은 그 외의 지역을 돌며 산재한 노숙인들을 찾아낸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번 거리상담원 추가 투입으로 자치구의 거리노숙인 상담원은 기존 2개 자치구(중구·영등포구) 23명에서 12개 자치구 63명으로 확대됐다. 12개 자치구는 중구, 영등포구, 종로구, 용산구, 광진구, 동대문구, 중랑구, 서대문구, 동작구, 관악구,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다.
 
추가된 40명은 12개 자치구에 배치돼 활동을 시작했다. 시가 지난해 12월 실시한 실태조사에서 거리노숙인이 5명 이상 발견된 자치구 가운데 신청 받아 배치했다. 자치구별로 2~4명의 상담원이 활동한다.
 
시는 거리상담원 증원과 함께 노숙인 종합센터의 운영방식도 개선했다. 자치구 순찰에 집중하고, 노숙인 종합지원센터는 거리노숙인에 대한 전문적인 맞춤형 특화상담에 보다 역점을 두다. 궁극적으로 노숙인의 탈노숙 지원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각 자치구는 서울시에서 지원한 거리상담반을 활용해 관내 노숙인 발생지역을 연중 상시 순찰하고, 노숙인 밀착 상담을 통해 긴급복지 또는 생계급여·주거급여 등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지원한다. 그 외 만성적인 노숙인의 경우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에 연계해 정신건강 상담, 시설입소 또는 임시주거지원 등을 지원한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평소 눈에 잘 띄지 않는 사각지대 거리 노숙인들을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발굴·지원하기 위해 노숙인 거리상담반 규모를 확대했다"며 "특히 코로나 이후 생활고 등으로 갑자기 거리로 내몰린 노숙인들을 초기에 신속히 찾아내는데도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한 노숙인이 지난 1월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광장에서 눈이 그치자 짐을 옮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