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범종

smile@etomato.com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공수처 접수사건 '관계자' 검사 42% 판사 21%

2021-04-27 15:57

조회수 : 1,0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범종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접수된 사건 상당수가 검사와 판사 관련 사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수처 관계자는 27일 "1월 21일 출범 이후 23일 기준 고소·고발 등 966건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고소·고발·진정 등이 817건(84.6%), 이첩 25건(2.6%), 인지통보 124건(12.8%)으로 집계됐다. 검찰과 경찰은 각각 13건과 136건의 사건을 이첩·인지통보했다.
 
사건 관계자는 검사가 408건(42.2%)으로 가장 많았다. 판사 207건(21.4%), 기타 고위공직자 등이 105건(10.9%), 불상 등은 246건(25.5%)으로 나타났다.
 
공수처는 "접수된 사건 등을 신속하게 분석하고 있다"며 "고위 공직자 비리 척결이라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수처 검사는 지난 16일 임명된 부장검사 2명과 평검사 11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됐다. 부장검사는 최석규 법무법인 동인 변호사와 김성문 법무법인 서평 변호사가 임명됐다. 수사관 규모는 20명이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1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내 공수처에서 열린 '공수처-국과수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
 
이범종 기자 smile@etomato.com
 
  • 이범종

안녕하세요, 이범종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