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KT·삼성전자,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 개통

"국토·해상 포괄한 국제표준"

2021-04-26 16:58

조회수 : 1,2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KT는 삼성전자와 함께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을 개통했다고 26일 밝혔다.
 
재난안전통신망은 자연재해를 비롯한 각종 중대형 재난사고를 효율적으로 예방하고 대응하기 위해 정부 주도로 구축된 차세대 무선통신망이다. 재난 발생 시 통합 현장지휘체계를 확보할 수 있고, 재난대응 기관 간 상호 협력이 가능하다.
 
이번에 KT와 삼성전자가 구축한 국가재난안전통신망은 무선통신 국제표준화 기술협력 기구인 3GPP가 제정한 재난안전통신규격(PS-LTE Standard)에 맞췄다. 전국 국토와 해상을 포괄한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이다. 2015년부터 시범사업과 보강사업을 시작해 6년 만에 경찰, 소방, 국방, 철도, 지방자치단체 등 8대 분야 333개 국가기관의 무선통신망을 하나로 통합했다.
 
KT 직원들이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기지국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국가재난안전통신망은 다중 통신망 구조와 기술을 적용했다. 망관제센터도 서울과 대구, 제주로 삼원화했고, 각 국사의 장비도 이중화로 구성해 특정 장비에 장애가 발생해도 다른 장비를 통해 무중단 운용이 가능하다. 또한 재난에 따른 트래픽 폭증 상황에도 현장 요원의 원활한 통신을 위해 'eMBMS' 기술을 적용해 최대 2500개의 단말 간 실시간 통신을 할 수 있다. 단말간 직접 통신 기능도 지원해 산악 지대나 지하 등 무선 기지국 연결이 어려운 지역에서도 통신이 가능하다. 
 
KT는 앞으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지능형 재난감시시스템, 5G 기술을 활용한 원격 의료 및 구난활동 등 재난안전 네트워크를 발전시킬 예정이다. 김준호 KT 엔터프라이즈부문 공공·금융고객본부장은 "KT는 국가재난안전통신 전국망의 안정적 운용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정부 재난구조와 치안 등 공공업무의 디지털전환(DX)과 혁신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