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범

kjb517@etomato.com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오스카 여우조연상’ 윤여정 “난 개가 아니다”

2021-04-26 16:11

조회수 : 4,80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윤여정은 미나리로 연기상을 더할 때마다 특유의 직설 화법으로 명언을 만들어 냈다. 한국 배우 최초이자 아시아 여배우로선 두 번째 수상을 기록한 오스카 여우조연상수상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다시 한 번 직설 화법으로 외신 기자들의 무례함을 지적했다.
 
배우 윤여정이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고 기자실에서 배우 브래드 피트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6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미나리로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날 여우조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배우는 전년도 남우조연상 수상자인 브래드 피트였다. 공교롭게도 그는 미나리제작사인 플랜B의 대표였다. 윤여정과는 작품으로 이어진 인연이었다.
 
수상 직후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를 바라보며 도대체 어디에 있었느냐라며 우리가 영화를 찍는 동안 왜 나타나지 않았느냐고 독립영화로서 열악했던 현장을 유머스럽게 표현했다.
 
이런 이날 수상 소감은 수상 직후 열린 기자회견까지 이어졌다. 당시 한 외신 기자는 윤여정에게 브래드 피트와 무슨 얘기를 나눴고, 그에게서 어떤 냄새를 맡았나란 황당한 질문을 했다. 아시아 여배우에 대한 명백한 비하적 의도가 담긴 악의적인 질문이었다. 하지만 윤여정은 당황하지 않고 그저 브래드 피트를 바라만 봤다. 그리고 난 냄새를 맡지 않는다. 난 개가 아니다고 답변했다.
 
윤여정의 이런 직설화법과 특유의 위트는 이번 오스카 수상에 앞서 열린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소감에서도 나온 바 있다. 화상으로 열린 영국 아카데미에서도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그는 고상한 척하는 영국인들에게 인정 받은 것 같아 너무 기분이 좋다는 소감을 전해 사회자는 물론 화상으로 참석한 영국 출신의 모든 배우들의 웃음을 터트리게 만들었다.
 
그는 LA총영사관에서 열린 공식 기자간담회에도 참석해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 없다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이어 동료 배우들에게 민폐 끼치지 않는 게 내 목표다면서 대사를 제대로 외울 수 있을 때까지 이 일을 하고 싶다. 그렇게 일을 하다 죽는 게 내 목표다고 말해 전 세계 언론의 눈길을 사로 잡았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