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국민 70% “문대통령 미국방문 시 백신확보 나서야”

5월말 바이든 대통령과 정삼회담…미국 역내리더십 동참 응답 44%

2021-04-26 11:00

조회수 : 1,2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은 문재인 대통령이 내달 미국 방문 시 원활한 국내 백신공급을 위해 직접 나서줄 것을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5월 말 미국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첫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미정상회담에 국민이 거는 기대’ 인식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우리 국민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국이 얻어야 할 가장 주요한 성과로 ‘백신 스와프’(31.2%)를 꼽았다. 한일 현안(21.1%), 경제(18.6%), 대북 이슈(14.2%)가 뒤를 이었다. 
 
또한 정상회담 이외에 문 대통령이 우선적으로 해야 할 활동에 대해서 ‘백신공급을 위해 직접 미국 민간기업과 소통’을 첫 번째로 꼽은 비율이 71.7%에 달했다.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전경련 관계자는 “국민이 느끼는 백신 확보의 시급함이 절실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국이 획득해야 할 정상회담 성과 조사결과. 자료/전경련
 
우리 국민은 한국의 대외전략과 관련, 미국의 역내 리더십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호주와 같이 미국의 역내 리더십 움직임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44.3%로 1위를 차지했다. ‘미중 관계 균형을 고려한 전략적 모호성 유지’가 33.7%, ‘미국과 적당한 거리두기 시행 및 친중국 포지션 확대’는 9.9%로 집계됐다. 
 
바이든 정부와의 한미관계 전망에 대해서는 트럼프 재임기와 비교해 ‘달라지는 것이 없을 것’(37.3%) 응답이 ‘개선될 것’(35.9%) 보다 근소하게 앞섰다. 
 
한미 간 경제 우선순위와 관련해서는 미중 갈등 상황 속에서 한국의 경제실익을 챙기자는 의견이 많았다. ‘미중 갈등에 따른 반도체, 배터리 등 미국 핵심 부품 공급망 재검토 기회 활용, 경제 실익 확보’(41.7%),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기술 선진국 간 5G 첨단기술 동맹 구축’(26.3%), ‘트럼프의 무역제한조치 및 우리기업 피해 복구’(16.3%), ‘바이든의 인도퍼시픽 인프라 강화정책에 따른 우리기업 기회 확보’(15.7%) 순으로 조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듣는 모습. 사진/뉴시스
 
한일 관계 대응과 관련, 우리 국민은 대체로 정부의 직·간접적인 관계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일 간 관계 회복을 위한 직접적인 노력’(34.3%), ‘쿼드 참여 등 다자관계를 통해서 간접적 관계 회복 노력’(15.1%) 등 관계개선 노력을 요구하는 응답이 49.4%로 조사됐다. ‘관계 개선 이전에 한일 간 현안 해결이 우선’(40.5%), ‘관계 개선 필요 없음’(5.1%) 등의 의견도 45.6%에 달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바이든 정부와의 전체적인 관계틀이 설정된다는 점에서 이번 첫 한미정상회담은 매우 중요하다”며,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경제 어젠다에서 한국이 누락되지 않아야 경제 실익 역시 확보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