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등용

dyzpower@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 10곳 중 6곳 "수수료 높아"

중기중앙회 '온라인 패션 플랫폼 입점 업체 실태 조사' 발표

2021-04-22 12:00

조회수 : 1,6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온라인 패션 플랫폼에 입점한 업체 10곳 중 6곳은 입점 효과 대비 수수료가 높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온라인 패션 플랫폼에 가입한 500개 입점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패션 플랫폼 입점업체 실태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2021년 기준 패션 플랫폼 입점 업체의 판매 수수료는 평균 26.7%로 조사됐다. 이는 2019년 기준 온라인 쇼핑몰의 평균 정률수수료인 13.6%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이다.
 
패션 플랫폼 입점 효과 대비 수수료 수준이 높다는 의견은 59.4%, 낮다는 의견은 0%로 조사됐다. 적절 수준에 대한 인식은 100점 평균 점수 기준으로 32.0점에 불과했다.
 
주요 애로사항은 '수수료 부담으로 인한 가격 인상 또는 생산단가 절감 압력'이 가장 높은 비율(48.6%)을 보였다. 다음으로 '무료 배송 정책으로 인한 부담'(23.0%), '카테고리 내 노출순서 기준의 모호성'(21.6%), '플랫폼 PB브랜드로 인한 매출 잠식'(10.6%) 등이 뒤를 이었다.
 
입점 업체의 81.2%는 연 매출액이 30억 원 미만인 소규모 업체였으며, 연 매출액 5억 원 미만이 52.6%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또한 연 매출액의 평균 29.1%를 플랫폼에 의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업체의 전체 연 매출액 대비 패션 플랫폼 매출액 비중은 연 매출액이 적은 입점 업체일수록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패션 플랫폼의 수수료 수준이 입점 업체의 이익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중기중앙회는 분석했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제정 중인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의 조속 통과를 추진하고 향후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품목별로 세분화된 실태 파악 등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