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배한님

bhn@etomato.com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KT 인터넷 속도 논란에 구현모 KT 대표 "죄송스럽다"

논란 이후 첫 공식석상서 사과하며 재발방지 약속

2021-04-21 17:11

조회수 : 1,4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KT 기가인터넷을 사랑해 주셨는데 이런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 최선을 다해서 인터넷 품질을 만들어내도록 하겠다."
 
(왼쪽부터)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구현모 KT 대표가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21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배한님 기자
 
구현모 KT 대표가 자사의 10기가 인터넷 속도 저하 논란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서 사과의 말을 전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21에 참석하면서 기자들을 만나 "인터넷 시설 장비를 옮긴지 2주 정도 된 것 같은데, 시설을 옮기면서 (고객) 속도 설정 부분이 잘못된 게 있었다"며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KT는 최근 유명 IT 유튜버 '잇섭'이 제기한 10기가 인터넷 서비스 속도 저하 문제로 고객들의 거센 비판에 직면한 상태다. 회사는 이 문제가 시설 이전 과정에서 생긴 오류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같은 해명에도 비판여론이 가시지 않자 KT는 10Gbps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300여명뿐만 아니라 2.5Gbps 이상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 약 9000명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에 나서기도 했다. 구 대표는 "이 과정에서 24분의 설정이 잘못된 것이 발견됐다"며 "약관 이상으로 충분히 보상해드린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와 별개로 KT는 오류를 자동으로 파악하는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보완하는 작업에 착수한 상태다.
 
 
구 대표는 이어 미흡했던 CS(대고객 서비스)도 개선하겠다고 했다. 구 대표는 "응대 과정에서 철저히 파악해 문제를 찾았어야 했는데, '설마 설정이 잘못됐을까?' 하고 응대해 이런 문제가 생겼다"며 "그것도 잘못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왼쪽부터)박정호 SK텔레콤 대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구현모 KT 대표가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 2021에서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배한님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이날 월드IT쇼 자리에서 정부도 실태 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가 기존에 진행하던 품질조사와 별도로 추가 조사를 진행한다는 설명이다.
 
최 장관은 "심각한 것은 없다"면서도 "그동안 좀 빠진 것들이 있었을 수 있어 그런 것들을 한 번 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 조사는 KT만 할 것이지만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다"며 "구체적인 방법은 직원들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사진/배한님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도 이날 월드IT쇼 현장에서 이통3사가 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에 대해 공동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실제 저희 인터넷 속도가 좋은데 최근 그런(속도 저하) 데이터들이 있어 조사해 공동으로 잘 대응할 것"이라며 "3사가 누구 하나 헐뜯는 것이 아니라 잘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