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KT 인터넷 속도 저하 논란…과기부·방통위 공동조사 추진

2021-04-21 15:03

조회수 : 1,6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최근 발생한 KT 10기가(GiGA) 인터넷의 품질 저하 논란과 관련해 공동으로 사실 확인 및 실태점검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방통위는 통신사의 고의적인 인터넷 속도 저하 및 이용약관에 따른 보상, 인터넷 설치 시 절차 등에 대해 전기통신사업법상 금지행위 위반 여부를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현황 및 해외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이용약관에 대한 제도개선도 함께 병행할 계획이다.
 
KT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10기가 인터넷 품질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회사는 "최근 발생한 10기가 인터넷 품질 저하로 불편과 심려를 끼쳐 드려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불편을 겪으신 고객님을 응대하는 과정에서도 고객님의 입장에서 세심히 살피지 못해 매우 죄송하다"고 밝혔다. KT는 10기가 인터넷 장비 증설과 교체 등 작업 중 고객 속도 정보 설정에 오류가 있었음을 확인했고, 이 과정에서 총 24명의 고객정보 오류도 확인해 즉시 수정 조치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유명 정보기술(IT) 유튜버 '잇섭'이 지난 18일 게재한 유튜브 영상을 통해 불거졌다. 그는 자신이 이용 중인 KT 10기가 인터넷 서비스가 10기가비피에스(Gbps)의 100분의1 수준인 100메가비피에스(Mbps) 수준이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논란이 커지며 정부 실태조사 돌입과 KT 사과로 이어졌다.
 
KT가 21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인터넷 속도 품질 저하 논란 관련 사과문. 사진/홈페이지 캡처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