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주호영 "백신 불안 유발, 문 대통령과 정부 무능 때문"

비상대책위원회의…"최우선은 대통령의 정책 실패 인정"

2021-04-21 10:50

조회수 : 1,24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코로나19 백신 수급과 관련,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것에 대해 "국민 불신과 불안을 유발시킨 사람은 투명성과 일관성이 결여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무능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주 대행은 2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백신 참사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K-방역은 성공적일 수 밖에 없다는 대통령의 인지 부조화로 국민들이 혼란스럽다"며 "가장 우선돼야 하는 것은 문 대통령의 솔직한 정책 실패 인정"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의 부작용에 이어 모더나 도입 연기로 백신 대란이 진짜 현실화하는 것 같다"며 "이스라엘을 비롯한 백신 선진국이 마스크를 벗고 일상으로 돌아가 활발하게 경제 활동을 하는 것을 볼 때마다 국민 가슴은 더 무너져내린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애타게 양질의 백신 공급을 기다리고 있는데 문 대통령과 정부가 우왕좌왕, 오락가락 발언으로 국민 불신을 자초한다"며 "조속히 양질의 백신을 구해 국민들을 이 지긋 지긋한 코로나 지옥으로부터 탈출할 수 있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5월 예정된 한미 정상 회담에서 미국이 당장 쓰지 않을 수 있는 양질의 백신을 조기에 많이 확보해달라"며 "내년 대선 이전에는 선거를 위해서라도 정권이 양질의 백신 확보에 최선 다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또 정부와 여당이 종합 부동산세 완화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선 "반시장 기조 자체를 근본적으로 수정하는 변화의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며 "근본적인 기조 변화 없이 수박 겉핥기식, 임기응변식 정책은 또 다른 부작용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 대행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