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조남관 대행 "검찰 정의는 권력자 아닌 국민 향해야"

신임 부장검사 대화서 영화 '명량' 대사 인용…정의·공정 강조

2021-04-20 15:52

조회수 : 7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이 20일 신임 부장검사들에게 "검찰의 정의는 국민을 향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충북 진천군에 있는 법무연수원에 방문한 조남관 대행은 신임 부장검사 리더십 교육을 받고 있는 검사 30여명과 약 70분간 대화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조 대행은 "국민 눈에 비친 검찰의 자화상은 '힘이 세고 무섭다. 강자에 약하다. 오만하고 폐쇄적이다'는 것이므로 항상 우리 스스로를 되돌아보면서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의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도록 신임 부장들이 솔선수범해 후배들을 따뜻하게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조 대행은 영화 '명량'에서 나온 이순신 장군의 대사를 인용해 검찰이 지향해야 할 가치로 '국민을 위한 정의와 공정'을 역설했다.
 
이에 대해 "'전장에 있어 장수의 의리는 충성에 있고, 그 충성은 임금이 아닌 백성을 향해 있어야 한다'는 이순신 장군의 말씀처럼 '수사에 있어 검찰의 의리는 정의에 있고, 그 정의는 권력자가 아닌 국민을 향해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이 20일 오전 충북 진천군 법무연수원에서 열린 신임 부장검사 리더십 교육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