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우원식 "김부겸·이철희 발탁, 국민 소통 위한 대통령 의지"

라디오 인터뷰서 "윤호중 원내대표와 조합, 민생·개혁 쌍두마차"

2021-04-19 10:25

조회수 : 67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당권주자로 나선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부겸 국무총리,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내정과 관련해 "여러 가지 의견을 종합해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겠다고 하는 대통령의 의지가 실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19일 우 의원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김부겸 총리 내정자, 또 이철희 수석은 소위 말하는 언론에서 말하는 친문하고는 거리가 먼 분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당과 잘 협력 하면 정말 좋은 방안으로 국민이 요구하는 방안으로 잘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당대회 국면에서 이해찬 전 대표의 역할에 대해서는 "최근에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 후원회장을 맡아주시고 이번에 당대표 후보 후원회장도 맡아주시고 그랬다"며 "이해찬 전 대표가 나를 지지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이해찬 전 대표가 어디 가서 당대표 후보는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냐 그랬더니 '듬직한 사람. 곰 같은 사람. 자기를 내세우지 않고 당의 베이스캠프 역할을 제대로 할 사람'이라고 얘기했다"며 "사실을 내 별명이 곰이라서 그런 이야기를 하신 것 같다"고 전했다.
 
이해찬계 친문 의원으로 분류되는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와 관련해서도 "지금 당이 굉장히 위기에 처해 있기 때문에 균형감 있게 안정적으로 끌 역량 있는 사람을 선택한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위기를 극복하는데 원내대표로서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이 요구하는 것은 민생과 개혁을 정말 유능하게 잘해라 이런 거 아니겠나"라며 "그런 점에서 우원식, 윤호중 조합은 민생과 개혁을 동시에 이끌 최고의 쌍두마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도로 친문'이라는 지적에는 "우리 당 안에 그런 계파는 이제 사실상 없다"며 "불필요한 계파 논쟁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