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벤츠, ‘오토 상하이’서 전기 SUV ‘EQB’ 세계최초 공개

EQ 브랜드 두 번째 모델…"전동화 라인업 강화"

2021-04-18 21:30

조회수 : 1,16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소형 전기 SUV ‘더 뉴 EQB(The new EQB)’를 오는 21일 개막하는 2021 오토 상하이(Auto Shanghai 2021)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벤츠는 전기차 브랜드 EQ의 두 번째 모델인 더 뉴 EQB에 효율적인 전동화 시스템, 회생 제동의 최적화를 지원해 주는 에코 어시스트(ECO Assist), 일렉트릭 인텔리전스(Electric Intelligence)를 활용한 내비게이션 등 다양한 기술을 탑재됐다고 18일 밝혔다. 
 
더 뉴 EQB는 EQ의 디자인 언어인 진보적인 럭셔리(Progressive Luxury)를 세련되고 개성있게 표현했다. 삼각별이 중앙에 위치한 블랙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은 EQ의 아이덴티티를 나타낸다. 전면과 후면의 긴 스트립 조명과 헤드램프 내부 블루 하이라이트도 EQ만의 개성을 배가한다. 더 뉴 EQB는 2829mm에 달하는 긴 휠베이스로 넓은 실내 공간을 제공해 실용성을 높였다. 
 
벤츠가 오토 상하이에서 최초 공개하는 전기 SUV '더 뉴 EQB'. 사진/벤츠코리아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는 중앙 디스플레이가 위치하며, 운전석에는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제어가 가능한 와이드스크린 콕핏이 배치됐다. 실내의 다양한 알루미늄 요소는 더 뉴 EQB 만의 견고한 특성을 강조한다.
 
더 뉴 EQB는 전륜과 사륜구동, 다양한 출력 수준을 갖춘 모델로 출시되며, 롱 레인지(long-range) 버전도 추가될 계획이다. 66.5kWh의 배터리를 탑재한 더 뉴 EQB 350 4MATIC은 1회 충전 시 WLTP 기준 419 km의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주행 경로 및 환경에 따라 전력 사용과 회생 제동 수준을 최적화해주는 에코 어시스트 기능이 탑재됐다. 에코 어시스트는 내비게이션 데이터, 교통 표지판 인식 및 차량 센서를 통해 감지되는 정보들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주행거리를 최대화할 수 있는 전력 사용 방식을 제안한다. 일렉트릭 인텔리전스 내비게이션은 배터리 잔량, 지형과 날씨, 교통 환경이나 운전자 주행 스타일을 고려해 목적지까지 가장 빠른 경로로 안내한다.
 
EQB의 내부 모습. 사진/벤츠코리아
 
더 뉴 EQB는 직류(DC) 방식의 급속 충전기를 사용할 경우 100kW의 최대 출력으로 충전이 가능하다. 충전기의 사양과 배터리의 상태에 따라,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약 30분이 소요된다.
 
액티브 차선 유지(Active Lane Keeping Assist)와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Active Brake Assist) 등 인텔리전트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향상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Driving Assistance Package)가 탑재돼 안전성와 편의성을 제공한다.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벤츠는 순수 전기차 모델을 잇달아 출시하며 전동화 라인업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EQ는 올해, 더 뉴 EQA, 더 뉴 EQS, 더 뉴 EQB를 비롯해 하반기에는 더 뉴 EQE까지 추가로 출시해 총 네 가지 신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EQB의 측면과 후면부 모습. 사진/벤츠코리아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