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세훈,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개최 미온적…서울 "계획대로 추진"

지난 2018년 남·북 정상 간 공동 선언 협조 '미지수'

2021-04-16 17:38

조회수 : 1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서울시의 서울-평양 올림픽 추진 업무가 선회될지 관심이 쏠린다. 서울시는 올림픽 공동 개최가 국정과제인 만큼 계획 변경없이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18일 서울시는 이달 초 2032 올림픽 서울-평양 공동개최의 비전과 콘셉트를 담은 유치제안서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미래유치위원회에 제출했다.
 
서울시는 남북정상이 발표한 지난 2018년 9월 '2032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유치협력'에 관한 공동 선언 이후 2032 올림픽 국내 유치 도시로 선정(2019년2월)돼 지난해 1월부터 IOC와 지속 협의를 진행 중이다.
 
오 시장 역시 올림픽 개최에는 긍정적이다. 보궐선거 운동 당시 오 시장은 "2032년 서울 올림픽을 유치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올림픽 유치로 2033년 서울경제 700조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오 시장은 "88 서울올림픽이 열렸던 송파는 물론 강동까지도 문화창조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며 "문화외교를 중심축으로 경제-문화-안보가 선순환 하는 스마트 파워 전략으로 2032년 서울올림픽을 반드시 유치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오 시장의 발언에는 북한이라는 단어는 없었다. 서울시가 제출한 서울-평양 공동개최의 비전과 콘셉트를 담은 유치 제안서와 많이 다르다. 실제 이 제안서는 오 시장이 당선되기 일주일 전에 IOC에 제안서를 제출됐다.
 
이를 두고 서울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업무 자체가 서울시 단독 업무라기 보다 정부 국정과제다"라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체재에서도 진행됐었고, 현재로도 계속 진행되는 사업이다보니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서울-평양 올림픽 추진 업무가 서울시 단독 개최로 선회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2018년 9월19일 평양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채택한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를 위한 남북 정상 간 공동 선언의 실현을 위해 오 시장이 얼마나 적극적으로 나설지 미지수다.
 
또 북한과의 현 상황을 고려해보면 공동 개최는 쉽지 않아 보인다. 지난 6일 북한은 오는 7월 도쿄올림픽 불참을 통보했다. 코로나19로부터 자국 선수단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명분을 세웠지만, 이번 발표가 2032 올림픽 남북 공동유치에 아무런 도움도 줄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상황을 종합해 보면 오 시장이 서울-평양 올림픽 개최보다는 서울시가 단독적으로 올림픽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풀인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