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청와대 "한미 정상회담 개최, '동맹 중시' 의지 보여줘"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두 번째 회담…후쿠시마·백신 의제 포함 미지수

2021-04-16 11:39

조회수 : 3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는 5월 후반기 한미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것에 대해 "한미동맹을 중시하고 더욱 포괄적이고 호혜적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양 정상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6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정상회담은 양 대통령간 첫 대면회담이자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두 번째로 발표된 정상회담"이라며 "양 정상 간 신뢰와 우의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미 양국은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전부터 긴밀하게 고위급 소통을 해왔다"며 "이를 통해 양국 정상이 조속한 시일 내에 대면 회담을 갖고 한미 동맹의 발전 비전과 양국 간 조율된 현실적인 대북 정책을 제시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데 대해 양측이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한반도 비핵화·평화정착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가 긴밀히 조율해온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가 마무리되는 단계에서 한미 정상이 북한·북핵 문제에 대해 공동의 전략과 공조 방안을 논의하는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한미 정상이 북한 및 국제사회에 대해 강력한 공동 메시지를 발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와 배터리 공급망 등 주요 정책 검토를 진행중인 것과 관련해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코로나19 극복, 경제 회복, 통상·투자 등 실질 협력 증진 차원에서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양국 정상은 코로나19 조기 극복 방안과 경제 회복 견인, 기후 변화 대응 등을 위해 한미 간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해서는 "투명한 정보 공개, 주변국 협의,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 협력을 통해 문제를 계속 다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신 수급이 논의 현안에 오를지 여부에 대해서는 "앞으로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 배분을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16일 5월 후반기 한미 정상회담이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