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정은, 태양절 맞아 리설주와 금수산궁전 참배

조용원·김여정·현송월과 동행…올해 행사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치러

2021-04-16 07:19

조회수 : 92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5일 태양절(김일성 주석 생일)을 맞아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16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리설주 여사와 함께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태양절에 즈음해 4월15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셨다"고 보도했다. 리 여사가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2월 광명성절(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기념 공연을 부부 동반으로 관람한 이후 두 달만이다.
 
참배에는 조용원 당 조직비서와 박정천 군 총참모장이 함께했고,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당 부부장과 현송월 당 부부장도 동행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일반적으로 김일성 주석 생일 전날이나 당일 자정에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지만 이번에는 당일에 참배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태양절에는 김 위원장이 집권 후 처음으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아 건강 이상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리 여사와 함께 태양절 경축 중요예술단체 합동공연 '영원히 당을 따라'를 관람했다. 최룡해·조용원·리병철·김덕훈 등 당 정치국 상무위원과 당중앙위 간부와 직원 가족들이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
 
북한은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 태양절 경축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했지만, 올해는 체육대회·기념공연·불꽃놀이 등 행사 대부분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치렀다. 코로나19 방역 관리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6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