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영상)한미 정상, 북핵과 코로나…"Go together" 확대 주목

정상회담 다음달 미 워싱턴서 개최 예정, 북핵·원전오염수·코로나 의제 전망

2021-04-16 01:30

조회수 : 1,3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내달 말쯤 미국 워싱턴에서 첫 정상회담을 한다. 한미 정상회담은 이달 중 성사 등에 대한 고려도 있었지만,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방향 검토와 코로나19 상황 점검 등을 감안해 일정조정이 일부 늦춰졌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이달 한·미·일 3국 안보실장 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런 논의를 한 것으로 전해진다. 서 실장은 미국에서 제임스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 등과 만났다.
 
백악관은 공식 발표로 한·미·일 안보실장 3자 회의와 관련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들과 관련한 해법(address and resolve)을 공유했다"라며 "북한의 비핵화(full implementation of relevant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cluding North Korea)를 향한 세 나라 공동의 협력을 통해 대응 및 해결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 내용에는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유엔(UN) 안보리 결의를 전면 이행하고, 핵 확산 방지와 한반도에서의 억지력 강화 및 평화·안정 유지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는 부분에 의견을 같이 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현재 미국이 의도하는 대북정책에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 등 관련 해결 방안을 동북아 과제 중 우선순위에 올려둔 점은 긍정적이다. 다만 대북제재와 연관된 유엔(UN) 안보리 결의안 등 주요 사안에 대한 전체 이행을 전제로 하고 있다는 점은 외교적 부담으로 꼽힌다.
 
교도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우리 시간으로 17일(워싱턴 16일) 정상회담을 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스가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내달 문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할 때 스가 총리를 다시 초청해 3국 정상회담을 열지도 관전 포인트다.
 
북미 비핵화와 남북 관계 복원이라는 대형 이슈가 즐비한 가운데, 북한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어 외교적 상황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다. 일본이 이날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자국민 납치 문제 해결을 우선적으로 요구하는 부분도 고민거리다.
 
청와대 측은 한미 관계에 대해 "굳건한 한미동맹의 지속적 발전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 진전을 위한 한미 간 긴밀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구체적 사항이 정해지면 알리겠다"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월4일 청와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정상 간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조문식·박주용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