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규하

judi@etomato.co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민관 합심 일본 수산물 원산지 집중 관리…수산물 소비감소도 대응

해수부, 제2차 수산물 유통질서 확립 민관 협의회 개최

2021-04-16 06:00

조회수 : 7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정부가 민관 합심으로 수입 수산물 원산지에 대한 집중 관리에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16일 ‘제2차 수산물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민관협의회’ 화상회의를 열고 민간의 합동단속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회의에는 녹색소비자연대, 소비자시민모임, 한국소비자연맹 등 소비자단체와 수산물 유통업계, 학계 및 관련 전문가를 비롯해 해수부, 해양경찰청,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주요 일본산 수산물을 유통이력 의무 신고대상으로 고시해 수입단계부터 소매단계(음식점)까지 관리를 펼치고 있다.
 
특히 국내 연안의 방사능 검사 강화를 통한 일본 방사능 오염수 국내 유입감시 철저, 일본산 수산물의 국산 둔갑 방지를 위한 원산지 단속 강화 및 국산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 확대 등 주요대책도 세운 상태다.
 
김준석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일본 측의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은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없이 이뤄진 성급한 조치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며 정부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어 “원산지 단속기관 간의 협업체계 유지는 물론, 소비자 단체를 중심으로 민간 감시기능을 한층 강화하는 등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도 어업인과의 영상 간담회를 통해 해양수산분야 대응방안과 수산물 소비감소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문성혁 장관은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바다를 터전으로 생활하는 어업인들과 적극 소통하면서 우리 수산업이 위축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양수산부는 16일 ‘제2차 수산물 유통질서 확립을 위한 민관협의회’ 화상회의를 열고 민간의 합동단속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사진은 수산시장 전경. 사진/뉴시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