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홍

maroniever@etomato.com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소비자 10명 중 8명 “중고차시장 혼탁…개선필요”

2021-04-15 16:14

조회수 : 7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현재 중고차 시장이 혼탁해 개선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한 완성차업체의 중고차 시장에 대해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5일 20~60대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표본오차는 95%, 오차범위는 ±3.1%p였고, 일부 문항은 2개까지 복수응답이 가능했다. 중고차 시장에 대한 인식을 묻는 질문에 79.9%가 개선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반면, 8.9%는 개선이 불필요하다고 답했다. 
 
중고차 시장이 불투명·혼탁·낙후된 이유과 관련해서는 54.4%가 ‘허위·미끼 매물’이라고 응답했다. 다음으로는 ‘가격산정 불신’ 47.3%, ‘주행거리 조작·사고이력 조작·비정품 사용 등에 대한 피해’ 41.3%, ‘판매 이후 피해보상 및 A/S에 대한 불안’ 15.2% 순이었다. 
 
중고차 시장에 대한 인식 설문결과. 출처/소비자시민주권사민회의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입에 대해서는 56.1%가 긍정적, 16.3%는 부정적이라고 응답했다. 긍정 이유에 대해서는 ‘혼탁하고 낙후된 중고차 시장을 투명하고 선진화시킬 수 있을 것 같아서’가 56.3%로 집계됐다. 
 
다음으로는 ‘정확한 중고차의 품질, 투명한 거래를 통해 신뢰할 수 있는 가격으로 사고 팔 수 있어서’ 44.1%, ‘더 이상 기존 중고차 매매업계 노력만으로는 시장 개선이 불가능할 것 같아서’ 34.5%, ‘다양한 상품에 대한 AS 보증과 사후관리 등 소비자 선택권 확대 및 국산차 소비자에 대한 역차별 해소’ 22.8% 순이었다. 
 
대기업 진출을 제한해 중고차 매매업을 더 보호해야 한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42.9%가 반대, 28.5%는 동의한다고 답변했다. 또한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입허용 시 최우선 해결과제에 대해 ‘중고차 시장의 투명성과 공정성 확보’ 40.3%, ‘소비자의 권익 제고 등 소비자 후생’ 22.9%, ‘중고차 품질과 가격산정의 기준마련’ 16.0%, ‘중고차 업계와 국내 대기업 간의 상생방안 마련’ 14.6%로 나타났다.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입에 대해 56.1%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사진/뉴시스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국내 완성차 업체들도 국내 수입차 업체 및 외국과 같이 출고 5~6년 안팎의 중고차를 대상으로 정밀하게 점검하고 수리한 뒤 무상 보증기간을 연장한 ‘인증 중고차’ 형태로 판매하는 것을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자동차 신차 시장은 현대차(005380), 기아(000270)가 점유율 85%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점을 감안하면 독점 문제를 야기할 수 있어 기존 중고차 업계와 상생방안을 찾아야 한다”면서 “이 문제를 늦출수록 그 피해는 자동차 소비자에게 전가된다는 점에서 중소벤처기업부가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입 문제를 빨리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