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송희

shw1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외화증권 보관·결제액 역대 최대…서학개미, 1분기 테슬라만 13조 매매

상위종목 모두 미국 주식 차지…애플-아마존 외에도 종목 다변화

2021-04-14 15:17

조회수 : 65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올해 1분기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보관금액과 결제 금액이 모두 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른바 서학개미로 통하는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 투자 규모가 급증한 영향이다. 국내 투자자는 테슬라와 애플, 아마존 등 인기 종목 외에도 게임스탑, 처칠캐피탈 등 다양한 종목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1575억6000만달러로 직전분기(898억8000만달러) 대비 75.3%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결제금액(3233억9000만 달러)의 48.7%에 해당하는 규모다. 외화증권 보관금액은 813억6000만달러로 지난해 말(722억2000만달러) 대비 12.7% 증가했다.
 
외화주식은 577만2000만 달러로 지난해 말(470억8000만달러) 대비 22.6% 늘었다. 외화채권은 236억4000만달러로 지난해 말(251억4000만달러) 대비 6% 감소했다.
 
최근 5개 분기 외화증권 보관 및 결제금액. 그래프/한국예탁결제원
 
해외시장별 보관금액은 미국이 전체 보관금액의 57.9%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미국과 유로시장, 홍콩, 중국, 일본 등 상위 5개 시장이 전체 보관금액의 97.4%를 차지했다. 외화주식의 경우 미국이 전체 외화주식 보관규모의 80.3%를 차지했다. 직전분기 대비(373억4000만달러) 대비 24.2% 상승하는 등 국내 투자자의 미국주식 투자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다.
 
외화주식 보관금액 상위종목은 테슬라, 애플, 아마존, 엔비디아, 알파벳A 순으로 다수가 미국 나스닥 기술주로 구성됐다. 상위 7개 미국 주식의 보관금액은 총 172억6000만달러로 전체 외화주식 보관금액(577억2000만달러)의 29.9%를 차지했다.
 
외화증권 결제금액을 보면 외화주식은 1285억1000만달러로 직전분기(654억달러) 대비 96.5% 증가했다. 외화채권은 290억5000만달러로 직전분기(244억8000만달러) 대비 18.7% 늘었다.
 
해외시장별 결제금액은 미국이 전체 결제금액의 77.1%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상위 5개 시장이 전체 결제금액의 99.5%를 차지했다.
 
외화주식의 경우 미국이 전체 외화주식 결제규모의 93.3%를 차지했다. 직전분기 대비(603억5000만달러) 대비 98.7% 상승하는 등 국내 투자자의 미국 주식투자가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외화주식 결제금액 상위종목은 테슬라, 게임스탑, 애플, 처칠캐피탈, 팔란티어 등 모두 미국주식이 차지했다.
 
전년도 1위 종목인 테슬라의 올해 1분기 결제금액은 118억7000만달러로 직전분기(87억8000만달러) 대비 35%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연간 테슬라 결제금액(232억9000만달러)의 51%에 달하는 규모다.
 
예탁원 관계자는 "그동안 결제금액 상위권을 유지해왔던 테슬라, 애플, 아마존 등 미국 대형 기술주 외에도 미국 시장 내 이슈과 정책에 영향을 받는 종목이 상위종목으로 편입했다”면서 “국내 투자자의 종목 다변화 양상을 보였다"고 말했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