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중고거래 사용자 70% "재테크 목적 중고거래 플랫폼 이용"

주기적 사용자 절반 이상…만족도도 높아

2021-04-14 10:34

조회수 : 2,1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중고거래 이용자 상당수가 재테크 목적으로 꾸준히 중고거래 플랫폼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테크 목적 중고거래 경험 만족도 또한 높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헬로마켓
 
비대면 중고거래 플랫폼 헬로마켓이 중고거래 이용자 203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69.7%가 '재테크·추가 수입 목적으로 중고거래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재테크·추가 수입 목적으로 주기적으로 중고거래를 하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50.7%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재테크·추가 수입 목적 중고거래의 총 이용 횟수를 묻는 질문에는 '10회 이상'이 29.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없다' 26.7%, '1회 이상~3회 미만' 22.2% 순이었다. 
 
'재테크·추가 수입 목적의 중고거래 주기'를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40%가 '처분 가능한 물건이 있을 때마다'라고 답했다. 중고거래 경험이 있는 사용자 상당수가 상시적으로 중고거래를 이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재테크·추가 수입 목적으로 한 중고거래 경험에 만족하는가'를 묻는 질문에 57.4%가 '만족한다'라고 답했다. '불만족한다'는 비율은 5.1%에 그쳤다. 
 
높은 만족도는 지속적인 중고거래 이용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향후에도 재테크·추가 수입 목적으로 꾸준히 중고거래를 이용할 계획인지'를 묻는 질문에 60.2%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11.5%로 나타났다. 
 
‘중고거래 1회로 얻은 최대 수익’을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30.2%가 '1만원 이하'라고 답했다.  ‘1만원 이상~3만 원 이하’가 27.8%, ‘10만원 이상’이 18.3%로 뒤를 이었다. 
 
신상품을 사서 일정 기간 보유 후 가격이 상승한 제품을 다시 파는 '리셀'은 응답자 79%가 '경험이 없다'라고 답해 아직은 상대적으로 소수가 참여하는 중고거래 형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헬로마켓은 전국 어디서나 무게 상관없이 2000원에 이용할 수 있는 ‘헬로택배’와 자체 안전결제 솔루션 ‘헬로페이’로 사기 없는 중고거래를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국내 주요 중고거래 플랫폼 중 유일하게 직거래를 폐지하고 전국 단위 100% 비대면 중고거래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