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전효관 청 비서관, 서울시 재직당시 '50억 일감몰아주기' 의혹

이태규 의원 "전임 박원순 시장 시절 서울시 사업 대대적인 감사 필요"

2021-04-14 09:57

조회수 : 2,26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재직하던 시기에 과거 자신이 창업한 회사에 총 51억원 규모의 서울시 사업 12건을 몰아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에 따르면 전 비서관은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8년까지 4년간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근무했다. 2004년 전 비서관이 설립한 A사는 이 시기에 서울시 사업 12건을 수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 비서관은 서울시 혁신비서관으로 취임하기 전 A사의 대표직을 사임했지만 그와 친분이 있는 조모씨가 해당 업체의 대표직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조씨는 서울시 사회경제지원센터 센터장으로 재직중이며, A사의 현 대표는 조씨의 부인인 남모씨다.
 
A사는 전 비서관이 서울시에 재직하기 전인 2013년까지는 약 800만원에서 4000만원대의 작은 규모의 사업 계약 3건 수행에 그쳤다.
 
그러나 2014년 이후 전 비서관이 담당했던 '정책박람회 행사용역'을 2014년과 2015년에 연달아 4억2200만원 규모로 수주하는 등 전 비서관의 서울시 재직기간 총 51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규 의원은 "자신이 가진 지위와 정보를 이용해 자신과 관련이 있는 업체에 사업을 몰아주고 특혜를 주었다면 명백한 공직자의 이해충돌이고 독직행위에 해당한다"며 "신임 오세훈 서울시는 전임 박원순 시장 시절의 각종 사업이 적법절차에 의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루어졌는지에 대한 대대적인 감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재직하던 시기에 과거 자신이 창업한 회사에 총 51억원 규모의 서울시 사업 12건을 몰아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은 전 비서관이 지난 2016년 서울시청에서 청년지원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