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하늬

hani4879@etomato.com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취업자 13개월만에 플러스전환, 지난달 31만4000명 '↑'

통계청, 3월 고용동향…거리두기완화·기저효과 영향

2021-04-14 08:00

조회수 : 6,2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일년동안 마이너스를 보였던 취업자수가 31만4000명 증가하며 13개월만에 플러스로 전환했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92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31만4000명 증가했다. 사진/뉴시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92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31만4000명 증가했다.
 
지난달 취업자수가 플러스로 전환한 것은 작년 2월 34만2000명 증가이후 13개월만에 처음이다. 코로나19 여파 충격으로 작년 3월 -21만3000명으로 감소전환한 이후 지난달까지 12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기 때문이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영향과 작년 3월 고용충격 기저효과로 음식숙박업 등에서 지표가 개선됐다"며 "일자리 사업 보건복지업등의 확대 영향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전체 고용률은 59.8%로 0.3%포인트 증가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7%로 0.3%포인트 증가했다.
 
실업률은 4.3%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증가했는데 이는 2019년 3월 4.3%이후 최고치다. 실업자는 121만5000명으로 3만6000명 증가했으며 이는 2018년 3월 121만7000명이후 최고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5만4000명 하락하며 13개월만에 감소 전환했다. 
 
정동명 국장은 "이번 취업자가 증가전환한데는 기저효과도 작용하겠지만 고용회복이 어느정도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며 "상용과 임시, 60세이상에서 취업자 증가가 어느정도 확대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세종=김하늬·이정하 기자 hani4879@etomato.com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