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정치권 "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 취소하라"

여야 "염치없고 이기적" 일제 비난…야 상임위서 정부 대응 점검

2021-04-13 17:18

조회수 : 1,2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여·야가 한 목소리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최지은 더불어민주당 국제대변인은 13일 논평을 통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취소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일본정부가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로 단독 결정한 데 대해 "염치없고 이기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은 일본 국민뿐만 아니라 주변국의 생명과 안전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나 양해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오염수 해양방출을 독단적으로 강행하려는 것은 파렴치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을 결정하면서 해당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under control)"며 "트리튬(삼중수소) 규제 기준을 40분의 1까지 희석하는 것으로 국제우너자력기구(IAEA)에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최 대변인은 "방사능 오염수를 희석하더라도 바다에 버려지는 방사능 물질의 총량에는 변함이 없다"며 "일본 근해 해양생물은 물론, 해류를 따라 바다를 오가는 어종에 이르기까지 방사능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주변국의 안전과 해양 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어 일본 자국의 어업인, 전문가 그리고 많은 국민들이 이를 반대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을 즉각 취소하고,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하고 검증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도 일본 정부에 "우리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고 환경 파괴를 불러올 방출 결정의 즉각적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사전협의나 깊은 논의없는 무책임한 결정을 내린 일본 정부에 대한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질타했다. 
 
그는 "정부는 가능한 외교 채널을 모두 가동하면서 일본의 무단 방출에 대한 신속하고도 엄정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들의 불안을 가중시키는 일본의 방출 결정 철회를 위해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국민의힘은 관련 상임위에서 긴급현안질의 등을 통해 방출 과정에서 정부 대응이 적절했는지 따져보겠다"고 날을 세웠다. 
 
 
지난달 26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총리 관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자료사진) 사진/도쿄=AP·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