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도종환, 오세훈 겨냥 "방역 엇박자 국민적 혼란 야기"

코로나19 대응 관련 전문가 간담회서 지자체 협조 강조…"정략적 문제 아냐"

2021-04-13 11:01

조회수 : 2,86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코로나19 방역 관련 '서울형 거리두기'를 추진하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방역 당국과 지자체의 방역 엇박자는 국민적 혼란을 야기하고 방역 전선에 구멍 낼 가능성이 있다"고 꼬집었다.
 
13일 도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전문가 간담회에서 "정부와 지자체간 방역 공조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시에서 방역당국 지침과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어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며 "코로나 방역은 여야를 가를 정략적 문제가 아닌 국민 생명과 공동체 안전이 달린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을 비롯한 지자체가 방역당국 판단 존중해주고 방역당국과의 공조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백신 접종의 차질없는 진행에도 지자체와 의료진이 힘을 모아야겠다"고 덧붙였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국민께서 불편과 불안 느끼지 않도록 당국이 대국민 소통 등에 있어 특별한 노력 기울여야 한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방역 당국 과학적 판단 믿고 예방접종과 방역 수칙 준수에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관련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과 백신 수급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전문가 간담회에서 시계를 만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