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낙연 "투표 안하면 원치 않은 후보 당선돼"…김태년 "한 표가 희망"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 나선 민주당 지도부

2021-04-07 10:55

조회수 : 4,6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에서 "한 표를 행사해달라"며 투표독려에 나섰다. 김태년 민주당 직무대행은 '한 표가 희망'이라고 했고, 이낙연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은 '투표하지 않으면 원하지 않은 후보가 당선된다'고 강조했다. 
 
김 직무대행은 선거날인 7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투표가 더 나은 세상을 만든다"며 "나쁜 정치인은 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착한 유권자가 만든다는 말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선거를 통해 민심이 얼마나 무섭고 두려운 천심인지 절감했다"며 "격려해 주신 분도 질책해 주신 분도 나라를 걱정하는 국민이다. 더욱 겸손한 자세로 성찰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한 표가 희망이다. 오늘 시민 여러분의 한 표, 한 표가 서울과 부산의 내일을 결정한다"며 "생각만 하는 것은 찬성도 반대도 아니다. 투표가 의사표시다. 오늘 저년 8시까지 소중한 한 표 행사로 주권자 권리와 의무를 다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여러분이 투표하면 여러분이 원하는 후보가 당선하고 여러분이 투표 하지 않으면 여러분이 원하지 않는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최선의 후보가 아니면 차선의 후보를 골라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국제통화기금(IMF)은 한국, 미국, 호주 세 나라가 올해 안에 코로나 이전 경제를 넘어설 선진국이라고 발표했다"며 "코로나19 극복과 민생안정과 경제회복을 위해 지자체가 할 일도 많다. 그 일을 더 잘할 후보를 골라달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선거 과정에서 국민께 사과도 약속도 드렸다. 드린 모든 말씀 충실히 이행하겠다"며 "간절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 선택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7 재보궐선거 투표독려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