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막판까지 내곡동 공방…서울시장 선거 판세에 미치는 영향은

여 "지지층 결집", 야 "변수 안 돼"…선거 후 법적 다툼 불가피

2021-04-06 16:23

조회수 : 1,86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내곡동 땅 셀프 보상' 의혹이 선거 막판까지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선거 표심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여당에서는 지지층 결집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고 야당에서는 선거 판세에 변수가 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내곡동 의혹과 관련해 오 후보가 땅 측량 이후 인근 생태탕집을 방문했는지 여부를 규명하는 데 있어 여야의 공방전이 격화되고 있다. 여당은 생태탕집 측의 증언을 토대로 "오 후보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사퇴를 촉구했고, 반면 야당은 생태탕집 측의 입장이 불과 며칠 사이 번복된 점을 지적하며 '생떼탕'이라고 언급하는 등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오 후보의 내곡동 의혹에 대한 여야의 공방이 계속되다 보니 서울시장 선거 판세에 미칠 영향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여당에서는 오 후보의 내곡동 의혹이 이번 선거에서 지지층을 결집하는 데 효과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본부장인 진성준 의원은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내곡동 의혹이 선거 미칠 영향과 관련해 "저희 지지층이 실망을 많이 해서 이번에는 투표를 하지 않겠다고 생각을 한 분들이 많이 있었던 것 같은데 그런 분들에게는 '이러다가는 오세훈 후보와 같은 거짓말쟁이에게 서울시가 넘어가게 생겼구나' 하는 경각심을 줬다고 생각한다"며 "실제로 선거 막판으로 갈수록 저희 지지층이 결속하는 게 느껴지고 있다"고 밝혔다.
 
내곡동 의혹으로 인해 이번 선거의 승패를 좌우할 중도 표심이 오세훈 후보를 선택하는 데 머뭇거리게 하는 요인이 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진 의원은 "한편으로 이른바 중도라고 하는 분들에게는 오 후보를 선택할 수 없다고 자각하게 하는 소재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오 후보를 찍어보려고 생각했던 스윙보트층(부동층)에게는 '저 사람을 찍어도 될까' 하는 생각을 갖게 하는 효과가 분명하게 있었다"고 말했다.
 
야당의 경우, 정권심판론이 강한 상황에서 여당의 내곡동 의혹 문제 제기가 판세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오히려 내곡동 의혹에 대한 여당의 공세가 민심의 역효과를 불러올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네거티브가 본래 야당이 하는 것이고 여당이 오히려 정책과 비전, 미래를 이야기 해야 하는 것인데 상대방 흠집내기에 몰두하고 있다"며 "여당 답지 못하다는 평가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체나 근거가 없고 논쟁만 있다"며 "오히려 네거티브가 통하지 않고 여당에 대한 분노가 더 클 것이다. 정권심판이라는 민심이 워낙 크기 때문에 네거티브는 별로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법적 대응에 나서면서 내곡동 의혹은 선거 이후에도 해당 쟁점이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은 오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허위 사실을 공표한 부분이 인정될 경우,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무효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내곡동 땅 셀프 보상' 의혹이 선거 막판까지 쟁점으로 떠올랐다. 사진은 지난달 25일 서울 마포구 광흥창역 인근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후보의 현수막이 걸려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