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종인, 8일 비대위원장 퇴임…국민의힘 전대 준비 돌입 전망

비대위원회의 이후 퇴임 기자회견 예정…당분간 '주호영 대행' 체제로

2021-04-06 12:17

조회수 : 1,3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7 재보궐 선거 다음날인 8일 당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난다. 김 위원장이 퇴임한 이후 국민의힘은 곧바로 새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체제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6일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 위원장이) 아마 8일날 기자회견을 하고 의원총회에서 인사하고 승장으로서 떠나겠다는 애초 말씀을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 위원은 김 위원장의 8일 퇴임은 "원래 말씀했던 내용"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8일 자신이 주재하는 마지막 비대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고 보궐선거 결과에 대한 소회와 함께 당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후 의원총회에 참석해 당내 의원들에게도 자신의 입장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김 위원장의 퇴임과 동시에 새 당대표 등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준비에 나서게 된다. 의원총회에서 전당대회 준비와 지도 체제 형식을 놓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르면 5월 중 새 지도부가 들어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때까지 주호영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 권한을 대행한다.
 
김 위원장의 향후 정치적 행보도 주목받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가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전망부터 국민의힘이 어려움에 빠질 경우 김 위원장이 다시 등판할 가능성까지 나오고 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내년 대선까지 김 위원장의 역할에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며 "국민의힘 입장에서도 앞으로 김 위원장의 정치적 역량, 식견, 통찰력에 대해 필요하면 중하게 요청해서 모셔와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5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오세훈 후보의 지원 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