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정세균 "코로나 4차 유행 분기점…국민 '참여방역' 실천 절실"(종합)

정 총리 "의심증상 있는 국민 빠짐없이 검사 받도록 대안 강구"

2021-04-06 09:25

조회수 : 1,7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4차 유행 분기점을 앞두고 방역수칙이 둔감해졌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참여방역'을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이번 한 주가 4차 유행의 길로 들어서느냐, 아니면 일상회복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느냐 하는 중대한 분기점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겨울 닥쳐온 3차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이제 300~400명대 확진자 수에도 둔감해지고, 방역수칙 위반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부터 기본방역수칙이 의무화됐다"며 "국민들께서는 언제 어디서라도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경각심을 갖고 '참여방역'을 몸소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정 총리는 "특히 코로나19 증상이 있음에도 진단검사가 늦어져 추가 확산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점은 우려스러운 대목"이라며 "국민께서는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다면 주저하거나 미루지 마시고 주변의 검사기관을 꼭 방문해 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방대본에서는 의심증상이 있는 국민들께서 빠짐없이, 편리하게 검사를 받으실 수 있도록 보다 전향적인 대안을 강구해달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