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서울시, 보선 대비 투표소 소방시설 등 현장 점검

1일 2회 소방차량 예방 순찰·접근로 편의성 등 현장 점검 실시

2021-04-05 10:58

조회수 : 2,0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가 오는 7일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 대비해 소방시설, 장애인 편의시설 등 현장 점검에 나섰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소방관 특별경계근무는 6일부터 개표 종료시까지 소방재난본부 및 소속 소방서가 실시한다. 소방서장 등은 긴급 상황에 대비해 비상연락체계 유지 및 신속대응체계를 가동한다.
 
서울시내 360개 구역을 선정해 1일 2회 이상 소방차량으로 예방순찰에 나서고 개표소 25곳에 대해서는 소방력을 근접 배치한다.
 
또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일부터 선거 전날인 6일까지 개표소 25곳에 대해 소방차량 긴급 출동로를 확인했다.
 
이밖에도 선거에 대비해 투·개표소 2701곳을 대상으로 소방안전점검도 실시했다. 점검을 통해 소화기, 경보설비 등 소방시설 및 피난시설 주변 물건 적치 등을 확인해 투·개표소가 안전하게 운영되도록 조치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오는 7일 선거에 대비해 투·개표소 2701곳을 대상으로 소방안전점검도 실시했다. 사진/서울시
 
또 서울시는 장애인의 투표권을 보장하고자 투표소 설치 예정지에 대한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 조사 및 사전 점검을 실시했다.
 
시는 장애인의 소중한 한 표 행사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난 2월 22일부터 투표소 설치 예정지를 대상으로 점검을 시작했다. 투표소 2125곳(사전투표소 396곳 별도)에 대한 장애인 편의시설 점검을 완료했다.
 
장애인 당사자로 구성된 장애인 편의시설 모니터링요원 195명이 2인1조로 투표소 설치 예정지를 직접 방문해 장애인의 시각으로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조사 내용은 투표소 설치위치 및 접근로 편의성, 주출입구 폭 적정성, 장애인 전용주차구역 설치여부, 장애인 화장실 설치 등이다. 장애인이 투표소에 안전하게 접근할 수 있는지, 편리하게 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시장을 뽑는 중요한 선거인만큼 장애인 분들도 편리하고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도록 투표소 장애인 편의시설 점검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장애 당사자의 권익 및 편의 증대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복지정책과에서 오는 7일 보궐선거를 앞두고 장애인 편의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