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재범

kjb517@etomato.com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다음은 아카데미”… ‘미나리’ 윤여정 국내 배우 첫 ‘미국 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수상

2021-04-05 10:47

조회수 : 6,7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배우 윤여정이 미나리연기상 수상 행진에 다시 시동을 켰다. 국내 배우 최초로 미국 배우조합상 시상식(SAG AWARD)에서 영화 부문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앞서 작년에는 영화 기생충출연진 모두가 앙상블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배우 단독 수상은 윤여정이 국내 배우 최초다.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5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27회 미국 배우조합상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보랏2’의 마리아 바칼로바, ‘힐빌리의 노래글렌 클로즈, ‘뉴스 오브 더 월드의 헬레네 젱겔,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먼 등 할리우드 특급 스타들과의 경쟁에서 당당히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미국 배우조합상 시상식은 세계 최대 규모 배우 노조인 배우 조합(Screen Actors Guild)이 주최하는 연기 시상식이다.
 
국내 배우 최초로 미국 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은 오는 15일 열리는 제93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특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함께 노미네이트된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먼을 제치고 미국 내 배우들이 수여하는 여우조연상을 수상해 국내 배우 최초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올리비아 콜먼은 이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 가운데 윤여정과 함께 가장 강력한 수상자로 거론되고 있다.
 
무엇보다 미국배우조합은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 중 가장 많은 숫자를 차지한다. 윤여정에게 여우조연상을 안긴 미국배우조합의 표심이 아카데미로 이어질 가능성이 더 커졌다. 윤여정이 1957년 일본의 우메키 미요시 이후 64년만에 두 번째 아시아 여배우로서 오스카 트로피를 들어 올릴 가능성도 커진 셈이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