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사전투표율 최종 20.54%…역대 재보선 최고치

서울 21.95%, 부산 18.65%…2018년 지방선거 20.14% 상회

2021-04-03 19:01

조회수 : 2,4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4·7 재보궐선거 최종 사전투표 20.54%로 나타났다. 역대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 중 최고치로,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20.14%를 상회하는 수치다.
 
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부터 시작해서 이날 오후 6시 종료된 사전투표에서 1216만1624명의 유권자 중 249만7959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장 선거에 184만9324명이 투표에 참여해 21.95%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부산시장 선거는 54만7499명이 투표해 18.65%로 집계됐다.
 
사전투표율 20.54%는 역대 재보궐선거 중 최고 기록이다. 종전까지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 최고치는 2014년 10·29 재보궐선거의 19.4%였다. 앞서 2019년에 실시된 4·3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투표율은 14.37%였고, 2017년에 진행된 4·12 재보궐선거의 사전투표 투표율은 5.90%였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 20.14%도 상회했다. 다만 최근 전국 단위 선거에서 역대 최고 투표율을 기록한 2020년 총선 사전투표율(26.69%)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최종 투표율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2018년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60.2%였다. 이번 재보궐선거 사전투표는 2~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실시됐다.
 
시민들이 3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3동 사전투표소에서 본인 확인 절차를 거쳐 투표용지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