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국민의힘 "오세훈 사퇴 요구한 민주당, 원칙있는 패배 준비하라"

내곡동 땅 투기 의혹 관련, 민주당 "중대 결심 배제할 수 없다" 경고

2021-04-02 20:35

조회수 : 3,18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국민의힘은 자당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에게 제기된 내곡동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사퇴를 촉구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에 '패배 맞을 준비하라'고 맞받아쳤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2일 논평을 통해 "오늘 민주당의 진성준 의원을 위시한 박 후보 선대위는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지금까지의 네거티비를 사골 우려먹듯 다시 되읊으며 후보자에게 사퇴를 강요하고 있다"며 "원칙있는 패배를 준비하라"고 비판했다. 
 
앞서 박영선 캠프는 이날 오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한 목격자들 증언을 언급하며 "오 후보가 후보직을 유지하는 자체가 서울시민에 대한 모욕이자 모독"이라며 "이제 약속을 지킬 때가 왔다. 그만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진성준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상황에 따라 중대한 결심도 배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중대 결심이 무엇이냐'고 기자들이 묻자 "두고 보라"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선거가 급해지다 보니 민주당은 '기억농단'을 통한 실체 없는 억지 네거티브에 화력을 다하고 있다"며 "박영선 후보와 민주당은 진정 이번 선거의 본질을 모르고 있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그 동안 민주당이 공직윤리의 기준을 터무니없이 낮추어 놓았기 때문에 네거티브가 전혀 먹혀들지 않는다고 분석하며 이번 선거를 '막대기만 꽂아도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선거'라고 규정하기 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책임으로 발생한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대국민 약속마저 깨버린 민주당이 '정직'과 '신뢰'를 논하고 말할 자격이 있는지 부끄러운 줄 알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이 2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깨비시장 앞에서 열린 선거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