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박영선 캠프 "생태탕에, 처남 사진까지 공개…오 후보 사퇴하라"

박영선 캠프 진성준 위원장 "사안에 따라 중대 결심, 두고 봐달라"

2021-04-02 15:31

조회수 : 3,4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캠프 측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측량 관련 사진이 공개되고,  증언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며 '서울시장 후보 사퇴'를 공개 촉구했다. 박영선 캠프 측은 오 후보가 '사퇴'하지 않을 경우 "중대 결심하겠다"고 밝혀 향후 추가 폭로 등이 주목된다. 
 
안규백 '합니다! 박영선 서울시장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일 국회에서 긴급성명 기자회견을 갖고 "이제 약속을 지킬 때가 됐다. 오 후보는 후보직을 그만 사퇴하라"고 밝혔다. 
 
앞서 오 후보는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간 적이 없다며, 큰 처남이 대신 참석했다는 해명을 했다. 하지만 당시 큰 처남이 대학원 행사에 참여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오 후보가 '거짓말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오 후보는 이에 대해 큰 처남이 땅 측량을 마친 뒤 행사 마지막 즈음에 '일부' 참여한 것이지, 전체 행사에 참여한 것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오 후보는 내곡땅 땅 측량 당시 찍힌 자신의 사진이 공개되면 '사퇴하겠다'고 배수진을 쳤다. 
 
이후에도 논란은 계속됐다. 오 후보와 내곡동 땅 측량에 함께 갔던 김 모 씨, 측량을 마친 뒤 함께 방문했던 생태탕 식당 주인이 잇따라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오 후보가 있었다'는 취지의 증언을 함에 따라 의혹은 증폭됐다. 또, 전날 KBS는 오 후보의 처남이 대학원 전체 행사에 참여했다는 증거 사진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안 위원장은 "입만 열면 거짓말을 하는 후보의 공약, 어떻게 믿을 수 있냐"며 "이런 신뢰없는 후보, 거짓말쟁이 후보를 서울시민을 대표하는 시장으로 시민들이 뽑아줄 리가 없다. 이를 기대하고 후보직을 유지하는 것 자체가 서울 시민 유권자에 대한 모욕이자 모독"이라고 강조했다. 
 
박영선 캠프 측은 국민의힘에도 '책임있는 조치'을 요구했다. 안 위원장은 "국민을 섬기는 공당이라면 더는 선거운동을 할 것이 아니라, 진실 앞에서 후보자에게 사퇴를 요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안철수, 금태섭 등 소위 야권후보 단일화에 동참했던 여러 정치인들께 촉구한다"며 "거짓의 편에 더 이상 설 수 없음을 밝혀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안 위원장은 "계속되는 거짓말을 추궁 당하자 내곡동 땅이 의식 속에 없었다고 희대의 '무의식 화법'까지 구사했다"며 "더 이상 거짓과 변명으로 숨을 구멍을 찾지 말라. 천만 서울 시민께 거짓을 사죄하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힘줘 말했다. 
 
진성준 박영선 캠프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 후보에게 "우리 당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선거운동에 임하겠지만, 사안에 따라서 중대한 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중대한 결심이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진 전략위원장은 "두고 봐달라"고 즉답을 피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앞에서 유세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국회공동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