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내곡동 생태탕 주인 "오세훈, 페라가모 신고 분명 왔다"

TBS라디오 출연, 오 후보 방문 시간대 신었던 신발 등 구체적 진술

2021-04-02 10:17

조회수 : 8,11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2005년 내곡동 땅 측량 현장 방문과 관련해, 생태탕 주인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페라가모 신발을 신고 방문했다는 증언을 했다. 
 
안X을 식당을 운영했던 황 모 씨는 2일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오 후보가 측량을 마친 뒤 김 모 씨와 함께 생태탕 집을 찾았는가'라고 진행자가 묻자 "네 오셨다. 기억한다"며 "잘 생기셔서 눈에 띈다"라고 답했다. 
 
또 오 후보와 측량을 함께 했다고 주장한 김 씨는 점심으로 안X을 식당에서 생태탕을 먹었다고 구체적으로 진술한 바 있다. 해당 식당 주인까지 나서 동일한 진술을 하고 있는 만큼 오 후보가 측량에 참여했다는 주장에 더욱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황 씨의 아들은 오 후보의 신발 브랜드까지 정확히 기억했다. 황 씨의 아들은 "(오 후보가) 하얀 면바지를 번듯하게 입고, 신발이 캐주얼 로퍼였다"라며 로퍼 브랜드를 "페라가모"라고 설명했다. 
 
황 씨는 오 씨가 식당을 방문한 시간대까지 정확하게 기억했다. 황 씨는 "(오 후보가) 점심시간을 넘겨 1시반에서 2시 사이에 왔다"고 했다. 
 
황 씨는 시간대를 정확히 기억하는 이유에 대해 "우리 손님들이 11시 반에 오셔서, 12시 반에 딱 나간다"라고 설명했다. 인근 직장인을 대상으로 장사를 하기 때문에 손님이 몰리고 빠져나가는 시간이 정확한데, 오 후보는 손님들이 빠진, 한가한 시간대에 방문해 기억이 잘 난다는 것이다. 
 
그는 진행자가 '혹시 잘못 봤을 가능성은 없는가'라고 묻자 "아니죠. 경작하신 분이 저한테 '오세훈 의원님을 모시고 왔다'고 했고 며칠 있다가 들리면서도 '큰손님을 모시고 왔었다'고 했다"며 그래서 "더 생각이 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로 안으로 들어온 게 아니고, 정원 소나무 밑에서 좀 서있다가 들어왔다"며 "손님이 있나 없나 보느라고 그런 것 같아 손님이 없길래 들어오시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까지 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오 후보가 계속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서울시민들이 오 후보를 심판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후보는 이날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것은 이제 병백한 거짓말을 한 것"이라며 "이렇게 거짓말을 한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서울시민을 대표할 수 있느냐 하는 부분에 대한 서울시민들의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후보는 최근 오 후보의 '용산참사' 관련 망언을 해 논란이 된 데 대해 "용산참사 문제는 서울시민을 대하는, 인간을 대하는 사람의 태도와 마음의 문제"라며 "저는 서울시장은 적어도 약자의 편에서 그분들의 어려운 사정을 헤아릴 줄 아는 측은지심을 가진 것이 기본이라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용산참사 발언은 오 후보가 시장으로서 갖춰야 될 자질 문제와 관련된 부분과 연결돼 있다"며 "과거 시장으로 있을 때 현직 시장으로서 얼마만큼 서울시민들과 공감하지 않고 불도저식으로 서울 문제를 해결했는지를 보여주는 하나의 단적인 예"라고 비판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서울 노원구 경춘선숲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