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지영

wldud91422@etomato.com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HMM, 중소기업 물량 우선 운송한다

2021-04-02 08:44

조회수 : 1,4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코로나19로 지난해 상반기 나가지 못했던 물량이 하반기부터 쏟아지면서 선복(배에 실을 수 있는 화물의 총량) 부족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HMM(011200)이 수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HMM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과 '수출 중소기업 장기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HMM은 지난해 맺은 회차당 미주 350TEU(6m 컨테이너를 세는 단위)를 포함해, 유럽 50TEU 선복을 추가로 확보해 중소기업에 우선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협력 기간도 올해 12월까지 확대했으며 협의를 통한 기간 연장도 가능하다.
 
HMM과 중진공은 코로나19로 인한 중소기업의 수출 물류 어려움 해소와 정상화를 위해 해상운송 지원을 지속해서 추진할 방침이다. 향후에도 중소기업을 위한 관련 정보 제공, 사업 홍보, 지원사업 연계 및 공동 협력 사업 개발 등을 위해 상호 노력한다.
 
HMM과 중진공은 지난해 11월부터 해상운송 지원 사업을 추진해 미주 항로에 대해 16회차, 총 5018TEU의 중소기업 수출화물 선적을 지원한 바 있다.
 
배재훈 HMM 대표이사는 "원활한 해상 수출을 통한 국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원할 방침"이라며 "대표 국적선사로 책임감을 느끼고, 수출기업들의 화물이 차질없이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