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현

esc@etomato.com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코로나 검사결과 앱으로 불러 공항서 활용"…KT, '디지털헬스 패스' 플랫폼 만든다

인천국제공항·인하대병원 협력해 공항방역·병원검사 연동 계획

2021-04-01 13:27

조회수 : 2,9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앞으로 해외 출국시 공항에서 앱으로 간편하게 코로나 음성결과를 증명할 수 있게 된다.
 
KT는 인천국제공항, 인하대병원과 협력해 '디지털헬스 패스'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디지털헬스 패스는 공항 스마트방역 시스템과 병원 검사센터를 연동하는 모바일 플랫폼이다.
 
이날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3사는 공항 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방역 프로세스 도입 및 정책 수립 등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안전한 여행을 지원하기 위한 플랫폼·애플리케이션 서비스 구축 사업 협력, 해외 출·입국 조기 정상화를 위한 '트래블버블(방역 우수 국가 간 자유로운 여행 허용)' 활성화 및 글로벌 사업 확장 등에 앞장서기로 합의했다.
 
디지털헬스 패스는 안전한 해외 출·입국을 지원하기 위해 고안된 코로나19 검사 결과·백신 접종 인증 플랫폼이다. 출국 전 지정된 병원에서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받으면 자동으로 앱에 검사결과가 연동된다. 이를 통해 디지털헬스 패스를 발급받아 출국 시 공항에서 활용할 수 있다. 코로나19 검사뿐 아니라 국가별 입국 시 필요한 각종 서류를 전자화했다. 향후 백신 접종 데이터는 물론 국내외에서 도입 검토 중인 백신 인증 플랫폼과 연동해 범용성을 높일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과 인하대병원은 지난해 12월부터 공항이용객 편의를 위해 T2 지하 1층 서편에 코로나19 검사센터를 열었다. 지난달 1일부터는 신속PCR(변이 바이러스 유전자 증폭) 검사를 추가해 약 2시간 만에 검사결과를 가지고 출국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마련했다. KT는 이번 협약에 따라 업무 프로세스를 ICT 기반 플랫폼으로 구현해 디지털헬스 패스 하나로 간편 출입국을 지원하고 이를 글로벌 서비스로 확대할 예정이다. 3사는 해외 공항과 협력해 글로벌 공항 방역 모델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구현모 KT 대표는 "그동안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으로 방역에 기여한 경험을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안전하고 편리한 해외 여행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제적으로 논의되는 디지털헬스 패스의 도입을 통해 모든 국민이 일상으로 복귀하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