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민주, 홍익대에 "박형준 자녀 입시 자료 제출해야"

당 차원 항의 방문, "검찰 수사·사생활 보호 핑계로 자료 제출 거부 엄중 경고"

2021-03-30 16:27

조회수 : 1,7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배우자와 자녀의 입시 부정 청탁 의혹과 관련해 홍익대학교를 항의 방문, 해명 자료 제출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박 후보 배우자가 자녀의 홍익대 미대 입시 실기 시험 점수 상향을 청탁했다며 공세를 펼치고 있다.
 
30일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인 민주당 박찬대 의원과 장경태·윤영덕·권인숙 의원과 함께 홍익대를 찾아 양우석 총장 등 관계자와 면담을 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부산시장 후보자의 자질 검증 차원에서 박 후보 자녀 관련 입시 지원 사실과 입시 부정 청탁 시도가 있었는지 확인해 달라"며 "의혹 해소를 위해 자료 제출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 측은 자녀 입시 청탁 의혹이 불거지자 "홍익대에 지원한 적도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에 민주당은 시험 응시 여부 등 사실 확인을 요청했으나, 홍익대 측은 공공기관 정보 공개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거부했다.
 
이들은 항의 방문 뒤 입장문을 통해 "검찰 수사와 사생활 보호를 핑계로 자료 제출을 거부하는 홍익대에 대해 엄중 경고하고 재차 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며 "총장을 만나 자료를 다시 요구했지만 거부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 선거 기간까지만 버텨보자는 태도를 보인 홍익대는 진리를 탐구하고 바른 인재를 양성하는 대학의 사명을 팽개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익대가 수사와 개인 정보 보호라는 이유로 입학사정대장을 열람 조차 거부해 답답하다"며 "교육부는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홍익대 측이 감추고 있는 진실을 해소하기 위한 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권인숙 의원이 30일 국회에서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자녀 홍익대 입시 비리 의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