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상민

blame777@nate.co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제작진 해명에도 너무나 시끌벅적한 JTBC ‘설강화’ 논란

2021-03-30 15:19

조회수 : 4,7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JTBC 새 드라마 설강화가 방영 하기 전부터 방송 편성 중단 위기에 처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설강화초기 시놉시스라는 사진이 유출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정해인이 맡은 수호는 명문대생으로 정체를 감춘 무장 간첩으로 설정되어 있다. 장승조가 연기한 이강무는 대쪽 같은 열혈 국가안전기획부 요원으로 소개되어 있다. 이로 인해 일부 네티즌들은 북한과 민주화 운동의 관계성, 과거 공안 사건 등을 미화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을 했다.
 
하지만 JTBC가 최근 공개한 설강화작품 설명에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정해인 분)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 준 여대생 영초(지수 분)의 시대를 거스른 절절한 사라 이야기를 다룬다고 되어 있다.
 
계속되는 비판 여론에 설강화제작진은 입장문을 통해 역사 왜곡 논란과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반박을 했다. 또한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설강화는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안기부와 간첩을 미화하는 드라마가 결코 아니다미완성 시놉시스의 일부가 온라인에 유출되면서 앞뒤 맥락 없는 특정 문장을 토대로 각종 비난이 이어졌지만 억측에 불과하다고 해명을 했다.
 
또한 제작진은 특히 '남파 간첩이 민주화 운동을 주도한다', '학생운동을 선도했던 특정 인물을 캐릭터에 반영했다', '안기부를 미화한다' 등은 '설강화'가 담고 있는 내용과 다르고 제작 의도와 전혀 무관하다. 공개되지 않은 드라마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을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럼에도 설강화의 역사 왜곡 논란이 가속화됐다. 급기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설강화의 촬영 중단 청원이 등장해 12만 명을 돌파했다.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자 급기야 광고주와 협찬사들 역시 눈치를 보고 있는 실정이다. 더구나 협찬사로 알려진 한 중소가구업체가 협찬 중단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판 여론이 더욱 힘을 얻고 있다.
 
올해 하반기 방영을 목표로 제작되고 있는 설강화는 배우 정해인과 데뷔 첫 연기에 도전하는 블랙핑크 멤버 지수의 출연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지난 해부터 촬영에 돌입한 설강화는 막바지 작업을 진행 중이다.
 
방송 2회 만에 모든 판권 계약과 방송이 전면 중단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사건이 시청자들에게 피로감을 더하고 있다. 작가와 제작진으로 인해 출연 배우들 역시 타격을 받았다. 이에 설강화에 출연한 배우들의 팬들이 나서서 역사 왜곡이 우려되는 드라마의 편성을 막고 있다.
 
설강화. 사진/설강화 공식 인스타그램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