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김종인 "오세훈, 흥분해서 '문재인 치매환자' 발언...그런 일 없을 것"

금천구 독산동 유세현장서…오세훈 발언, 실책 인정

2021-03-26 20:25

조회수 : 2,23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중증치매 환자’라고 막말을 한 데 대해 '앞으로 그런 일 없도록 하겠다'며 실책을 인정했다. 
 
김 위원장은 26일 오후 금천구 독산동에서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 후보가 흥분해서 과격발언을 했다고 들었다. 앞으로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오 후보는 2019년 10월 전광훈 목사가 주도한 집회에 참석해 문 대통령을 향해 '중증 치매 환자', '독재자' 등 발언을 쏟아냈다. 
 
오 후보는 과거의 발언이 논란이 일자 이날 서울 강서구 유세현장에서 "야당이 그 정도 말도 못하냐", "문 대통령은 '집 값은 아무 문제 없다', '전국적으로 안정돼있다'고 1년 전까지 넋두리 같은 소리를 했었다. 그래서 제가 무슨 중증 치매 환자냐고 지적했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첫 선거대책위원회 할 때 말 조심하라고 당부를 했다"며 "오 후보에게 주의를 줬다. 다시 그런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위원장은 여당이 오 후보를 두고 'MB아바타'라고 비판한 데 대해 "박영선 민주당 후보는 문재인 아바타"라고 응수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6일 서울 금천구 시흥대로 앞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