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오세훈 "문 대통령은 중증 치매 환자…그 정도 말도 못 하나"

강서구 유세 현장서 발언…2019년 '태극기집회' 때 쓴 표현 반복

2021-03-26 16:07

조회수 : 1,57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6일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중증 치매 환자"라는 표현을 다시 썼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강서구 증미역에서 유세를 하며 "(문 대통령이) 집값이 아무 문제 없다, 전국적으로 집값이 안정돼 있다고 1년 전까지 넋두리 같은 소리를 했다"며 "제가 연설할 때 '무슨 중증 치매 환자도 아니고'라고 지적했더니 과한 표현이라고 한다. 야당이 그 정도 말도 못 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집값을 올려놓은 것은 100% 문 대통령 잘못이다. 집값이 다락같이 오를 때까지 아무 일도 안 하다가 뒤늦게 3기 신도시 지정하고, 세금 규제하고, 은행 대출 제한하는 등 뒷북 행정을 했다"며 자신의 과거 발언에 문제가 없었음을 거듭 강조했다.
 
오 후보는 앞서 2019년 10월 광화문 집회에서 '우리 경제가 올바르게 가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겨냥해 "중증 치매 환자 넋두리 같은 소리"라고 비판한 바 있다. 뒤늦게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를 해명한 것이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오 후보가 광화문 집회에서 했던 발언을 언급하며 "입에 담기 어려운 광기 어린 막말 선동을 한다"고 비판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강서구 증미역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