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정하

ljh@etomato.com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세종인사이드)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오송'시대 활짝

광화문에서 이전…29일부터 오송서 업무 시작

2021-03-26 09:33

조회수 : 31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서울 광화문에서 충북 오송으로 청사를 이전했습니다.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26일 국무조정실 ‘수도권 소재기관 업무공간 재배치 계획‘에 따라 서울 광화문에서 충북 오송으로 청사를 이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신청사 위치는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위치한 오송스퀘어빌딩(2~3층)‘이며, 3월 29일부터 업무를 시작합니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3월 26일부터 28일까지 순차적으로 청사 이전 작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2010년에 설립된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기획총괄팀, 정보관리팀, 감축목표팀 등 3개 팀 총 51명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국가 온실가스 배출목록(인벤토리) 총괄 관리를 비롯해 온실가스 감축목표 설정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기업들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 배출권등록부시스템 등은 주말에 이전하며, 이전으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누리집, 전화 자동응답, 현수막 등을 활용해 청사 이전을 적극 알리기로 했습니다. 
 
서흥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청사 이전을 최대한 빠르게 마무리해 국가 온실가스 배출목록 관리 및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강화, 탄소중립 시나리오 작성 등 온실가스 관리 정책연구 기관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세종=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